• 맑음동두천 25.4℃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조금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1.3℃
  • 박무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0℃
  • 흐림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미디어

가로채널, ‘막강해짐’ 국민 육아 멘토 오은영, 현실 육아는 솔직히 고통스러웠다.

(미디어온)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를 통해 ‘국민 육아 멘토’로 등극한 오은영 박사가 현실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는다.

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가로채널’의 ‘막강해짐’에는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다양한 육아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육아의 신’으로 등극한 오은영 박사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은 현실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오은영은 자녀에 대한 질문에 “제 아들로 태어나서 성장할 때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한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녀는 “아들이 단 한 번도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를 보지 않았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또한 오은영은 “육아가 굉장히 고통스럽다”며 의외의 모습을 보이며 자신이 직접 겪었던 현실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아낌없이 전하기도 했다고.

한편, 늘 당당했던 오은영에게도 감당하기 벅찬 시련이 있었다. 2008년 우연히 받게 된 건강검진에서 담낭에 악성종양이 발견됐고, 추가로 대장암까지 발견되며 3개월의 시한부 선고를 받았었던 것. 그녀는 의사 선배로부터 “정리할 거 있으면 빨리 정리해”라는 말을 들은 후 서류 정리부터 수술실에 들어갈 때까지의 당시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덤덤하게 이어갔다.

그러나 오은영은 “수술 직전 아들의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둥 떠다녀 눈에 밟혔다”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강호동도 부모의 마음에 공감해 현장은 눈물바다가 되었다는 후문.

막강 육아 팁과 현실 육아에 대해 거침없이 공개한 오은영 박사의 이야기는 9일 밤 11시 10분 SBS ‘가로채널-막강해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